크리에이티브 아티스트 2
소리 없이 강한 남자
팔당댐 2


 

 

 

 

▶팔당댐을 가다 2탄입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▲현재 위치는 산곡교라는 곳.

이곳의 정확한 위치는 네이버 지도에서 검색을 ㅡㅡ;;;


 

 

 

▲비가 많이와서 휴대폰카메라 찍는데 흐릿하게 나오는.

 

 

 

 


▲팔당대교로 가기위해 건너야하는 자전거 도로(?)

주변에 많은 토사도 당황스러웠지만 이런곳을

자전거로 지나가야했다는것에 당황.;;;;

 

 

 

 


▲어찌되었건 건너서 계속 가는 중..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▲이것이 바로 팔당대교의 모습.

지금까지 본 한강다리중에 가장 날씬해보였다 ㅡ.ㅡ;;;

(가장 부실해보인 ㅋ)

 

 

 

 

 

▲팔당대교 구경은 뒤로하고 계속 앞으로 전진 전진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▲팔당대교를 지나면 팔당댐까지는 4km가 남았다는 표지판.

 

 

 

 

 

 


▲위에 표지판따라 가면 그닥 좋지않은 길이 나온다.

진흙에 나뭇가지 투성이라는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▲가다보면 위례 사랑길이라는 표지판이 나오고

표지판 방향따라 계속해서 자전거를 타고 가면 됨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▲계속 앞으로 가다보면 나오는 위례 사랑길.

단 여기는 자전거로는 가기가 힘들고 도보로 가는 길목이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▲위 사진에서 소개해드린 위례사랑길 바로 옆에 자전거 도로가 

따로 있으니 자전거를 타고 여기까지

왔다면 옆쪽 자전거도로쪽으로 가면 됨. 

 

 

 

 

 

▲위례 사랑길 입구를 지나 올라오면 위례 사랑길 자전거도로

버전이 펼쳐진다 ㅋㅋ;;;

신나게 달려보자.

 

 

 

 

 

 

▲계속 가다보니 드디어 저멀리 보이는 팔당댐의 모습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▲팔당댐 근처는 큰 자갈과 돌들이 많음으로

주변에 텐트를 쳐놓고 물놀이를 하거나

캠핑같은거는 할수가 없음 ㅡㅡ;;;

 

 

 

 

 

▲계속해서 고지(?)를 향해 열심히 달리는 중.

이쯤되니 비가 잠시 그쳤다.

 

 

 

 

 

▲드디어 도착한 팔당댐의 모습.

태어나서 댐이라는 것을 처음본 순간이라는 ㅡㅡ;;;

 

 

 

 

 

▲옆에서 본 팔당댐의 측면 모습들.

수문에서 나오는 물들을 보니 우유가 생각이 나는 ㅋㅋ;;;

측면에서만 보니 좀 밋밋해서 댐 위로

가보기로 하고 함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▲팔당댐 위로 가보고 싶었으나 입구는 굳게 문이 닫혀 있었다.

참고로 여기까지가 동쪽 방향 자전거 도로의 끝이다.

여기서부터 더이상의 자전거 도로는 없음.

 

 

 



▲팔당댐 통과도로 옆에 위치한 표지판.

위 표지판을 보면 알겠지만 자전거는 통행금지다 ㅡㅡ;;;

이 표지판의 내용을 보는순간 속으로 욕설이 ;;;;

 

 

 


▲팔당대교입구의 철조망문 사이로 찍어본 팔당댐 통과도로의 모습.

 

 

 

 

 

 

▲씁쓸한 아쉬움을 뒤로하고 이제 집으로 갈시간.

출발하고 팔당댐에 오니 오후 3시 45분 이였는데

3시간 40분이 걸렸음.ㅡㅡ;;;

 

 

 

 


 ▲마지막으로 찍어본 팔당댐의 모습.

다시 집으로 가야하는데 또 38.51km를 가야한다 ㅜㅜ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지금까지 팔당댐을 가다 사진모음이였습니다.

태어나서 처음으로 평일에 자전거를 타고

한강을 가보고 또 태어나서 굵은 소나기 빗줄기가 내리는 와중에

자전거를 타보고(우의도 없이 그냥 면티 면바지만 입었음;;;)

또또 태어나서 댐이라는 것을 구경했습니다 ㅡ.ㅡ;;;;

 

막상 댐을 보니 신기하기도 했지만 곧 익숙해져서

그냥 그저 그랬다는 ㅡㅡ;;;;

수문도 5개만 열려있던 상태라 물이 흐르는 모습도 밋밋했고;;;

가장 큰 아쉬움은 댐 위에 서서 흐르는 한강의 모습을

보지 못한것이 가장 큰 아쉬움이였습니다.

 

 아쉬움을 뒤로한채 집으로 향하는데

처음에 팔당댐으로 향할때는 날씨도 흐려서 선선했기에

중간에 비가 와도 체력적으로 문제가 없었는데

집으로 다시 되돌아가는중에는 체력이 더이상

남아있지않아서 너무 괴로웠다는 ㅜ;;;;

계속해서 쏟아지는 빗줄기에 온몸은 다 젖고

엉덩이는 아프고 배는 고프고..;;;

자전거 타면서 늘 느끼는 거였지만

처음에 목적지를 향해 갈때는 좋았지만

다시 집으로 돌아갈때는 매번 괴롭다는.

 

 

집에서 출발해서 목적지에 도착후 다시 집으로

오기까지 7시간 25분이 걸렸습니다 ㅡㅡ;;;

 

당분간은 자전거는 안탈듯 싶습니다

너무 덥고 힘들어서 ㅜㅜ;;

 

 

지금까지 사진 봐주셔서 감사합니다.

 

 

 

 


'◆자전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월드컵공원-노을공원  (0) 2017.12.28
경인 아라뱃길  (0) 2017.12.28
한양대학교  (0) 2017.12.28
팔당댐 2  (0) 2017.12.28
팔당댐 1  (0) 2017.12.27
여의도 공원 2  (0) 2017.12.27
여의도 공원 1  (0) 2017.12.27
올림픽 공원 4  (0) 2017.12.27
0  Comments,   0  Trackbacks
댓글 쓰기